조회: 539
독창적인 회화 스타일을 구축한 전병현 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남다른 재료와 소재로 독창적인 회화 스타일을 구축한 전병현(53) 작가와 최소영(30) 작가의 개인전이 나란히 열리고 있다. 전 작가는 한지 부조를 캔버스에 찢어 붙여서 자연과 정물을 그리는 작업으로, 최 작가는 청바지 조각을 이어붙이고 꿰매 일상의 풍경을 화폭에 담아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전통 한지로 죽을 만들어 부조를 뜨고, 청바지 조각을 수없이 비벼 올을 풀어내는 등 일일이 수작업으로 공들여 완성한 이들의 작품에선 시간의 흔적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 한지로 표현한 자연

●‘블러섬’(Blossom)

서울 평창동 가나아트센터 전시장에 들어서면 완연한 가을 정취가 온몸을 감싼다. 만개한 가을 빛은 차분하고 편안한 색감으로 관객의 시선을 빨아들인다. 3년 전 같은 제목의 개인전에서 백자에 담긴 꽃 정물과 야생화를 주로 선보였던 작가는 이번 전시에선 계절에 따라 변하는 자연의 풍경을 다채롭게 펼쳐냈다. 활짝 핀 꽃나무, 가을의 오솔길, 눈내린 겨울 숲 등 화폭에 담긴 풍광들은 광릉 수목원과 지리산, 강진의 마량포구 등에서 작가가 직접 포착한 것들이다.



그의 작품은 입체적이다. 캔버스에 유화나 아크릴 물감으로 작업하는 일반적인 회화 기법 대신 한지를 물에 풀어 죽을 만든 뒤 꽃이나 나무 형태의 석고 틀에 부어 한지 부조를 제작해 재료로 사용한다. 한지 부조를 손으로 찢어 캔버스에 붙이고 나면 황토와 돌가루를 입히고, 그 위에 다시 먹과 안료로 색을 더한다. 전통 한지와 천연재료를 고집하는 까다로움과 고구려 고분의 습식벽화 기법을 차용한 작품들에선 소란스럽지 않고 조용히 스며드는 한국적 시정이 느껴진다. 프랑스 유학 시절부터 재료에 관심이 많아 끊임없이 연구를 해왔다는 그는 “이제 내 방식대로 풀어갈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풍경과 더불어 우리 전통 민화의 다시점(多視點)을 적용한 정물화 등 50여점을 선보이는 전시는 10일까지 열린다. (02)720-1020.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noTitleNews
112   大地의 아름다움 韓紙에 활짝 폈네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조선일보 
111   가나아트센터 전병현展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MKnews 
110   독창적인 회화 스타일을 구축한 전병현 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서울신문 
109   전병현 "화가인 제가 밥상 만들었습니다"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The Herald Business 
108   "오로지 색으로 말하고 싶다"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세계일보 
107   긴 시간에 걸쳐 만들어지는 ‘화폭 속 자연’ - 전병현 작가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cnb저널 
106   독특한 질감의 한지로 가을 풍경을 빚어내다 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한국일보 
105   한지로 만들어낸 자연, 그 위에 오방색을 입히다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중앙일보 
104   가을분위기로 만개한 한지부조작가 전병현展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The Financial News  
103   한지죽으로 버무린 '맛있는 자연'…전병현씨 17일부터 개인전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한국경제 

 
처음 이전 다음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