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79
인물도 정물도 추상도… 한지 찢고 나왔다  
인물도 정물도 추상도… 한지 찢고 나왔다

입력 : 2017-06-25 17:16 ㅣ 수정 : 2017-06-25 19:16


전병현 개인전 ‘어피어링 시리즈’

전통 한지를 재료 삼아 추상과 구상, 동양과 서양, 전통과 현대를 넘나들며 활발한 작품활동을 펼쳐 온 화가 전병현(60)이 평창동 가나아트센터에서 개인전을 갖고 있다. 2010년 개인전 이후 7년 만에 가나에서 갖는 개인전에서 그는 콜라주와 회화, 찢어내기가 접목된 독특한 방식으로 작업한 신작 ‘어피어링 시리즈’ 40여점을 선보이고 있다.  

전통 한지를 재료로 한국적 정서를 담은 다양한 주제와 개성 넘치는 기법으로 작업해 온 전병현 작가가 가나아트센터에서 열리는 개인전에 발표한 작품 ‘어피어링 시리즈’ 중 ‘만찬’. “5~6년 마다 새로운 기법에 도전한다”는 작가는 기존의 작업방식에서 완전히 벗어나 한지를 여러 겹 배접하면서 그린 그림을 손으로 찢어냄으로써 화면을 완성했다. 가나아트센터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통 한지를 재료로 한국적 정서를 담은 다양한 주제와 개성 넘치는 기법으로 작업해 온 전병현 작가가 가나아트센터에서 열리는 개인전에 발표한 작품 ‘어피어링 시리즈’ 중 ‘만찬’. “5~6년 마다 새로운 기법에 도전한다”는 작가는 기존의 작업방식에서 완전히 벗어나 한지를 여러 겹 배접하면서 그린 그림을 손으로 찢어냄으로써 화면을 완성했다.
가나아트센터 제공

전병현 작가의 ‘어피어링 시리즈’ 중 ‘과일’. 밝고 화려하면서도 보기에 편안한 것은 수묵화처럼 한지에 스며드는 효과를 살린 결과다. 가나아트센터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병현 작가의 ‘어피어링 시리즈’ 중 ‘과일’. 밝고 화려하면서도 보기에 편안한 것은 수묵화처럼 한지에 스며드는 효과를 살린 결과다.
가나아트센터 제공

이번에도 한지를 사용하긴 했지만, 작품은 완전히 다르다. 한지 죽을 이용해 입체감이 있는 부조처럼 만들고 그 위에 색을 칠했던 전작 ‘블러섬’ 시리즈와 달리 이번 작품은 사각의 틀 안에서 한지가 자연스럽게 너풀거리고 한바탕 잔치를 벌인 것처럼 화사한 색채가 화면에 가득하다.

화면 이곳저곳에 찢어진 구멍 사이로 보이는 속지에서 갖가지 색과 이미지들이 드러난다. 주제와 소재, 재료와 기법 면에서는 전작이 지닌 한국적 감성의 끈을 유지하면서도 액자도 틀도 없는 작품에서는 자유롭고 편안함이 느껴진다. 작품은 한지를 붙이고 그림을 그리고, 배접 방식으로 그 위에 다시 한지를 붙이고 그림을 그리기를 6~7차례. 그리곤 손가락으로 한지를 찢어서 속에 감춰진 이미지들이 드러나게 하는 방식으로 완성한 것이다.
화가 전병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화가 전병현

“찢으면 어때요?”라고 반문하며 활짝 웃는 그는 “여러 차례 배접을 한 뒤 찢어냄으로써 바탕에 깔린 본연의 색이 무엇인지, 스며들었던 색이 무엇인지 그 원천을 찾아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찢어도 막 찢는 것이 절대 아니라고 그는 강조했다. 왼손 엄지와 검지를 이용해 찢기를 몇 년째 하다 보니 두 손가락 신경이 마비될 정도라고 했다.
 

평면의 캔버스나 종이에 다양한 재료를 이용해 형상과 색을 표현하는 일반적인 회화 개념과 다르게 그의 신작은 화면을 찢어냄으로써 정물과 인물, 나무, 추상 등의 이미지가 드러난다. 드러나는 색은 밝고 화려하다. 그러나 유화처럼 밖으로 표출되는 것이 아니라 수묵화의 전통과 연결되는 안으로 스며드는 색이다. 한지에 동양화에서 사용하는 안료를 쓴 덕분에 얻을 수 있는 효과다. “번쩍이는 유화나 아크릴을 싫어해서 전통 안료를 사용한다”는 그는 “유화는 덧칠하는 형식인데 우리 동양화는 먹을 갈아 붓을 대면 종이 속으로 스며드는 일종의 ‘음’의 원리”라고 설명했다.
그가 찢어내는 기법을 시작한 것은 6년 전이다. 닥나무 죽으로 틀을 떠서 작업하던 부조 회화의 반응이 좋았지만 작가로서 새로운 도전의 필요성을 느끼던 시기였다. 닥나무 펄프를 공급해 주던 한지 명인이 세상을 떠나고 더이상 재료를 공급받을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 “작업에 대해 고민이 많던 시기였는데 어느 날 집에 들어가니 강아지가 천으로 된 소파를 갈기갈기 찢어놓은 거예요. 처음엔 기가 막혔는데 가만히 들여다보니 참 편안하다는 느낌이 들었어요. 이걸 작업에 적용해 보자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다양한 방식으로 작업하는 게 현대미술인데 찢지 말라는 법은 없는 거잖아요.”

전 작가는 1982년 한국문화예술진흥원이 주관한 제1회 대한민국미술대전에서 고졸 출신으로 대상을 받으며 이름을 알린 후 프랑스 파리의 국립미술학교에 진학해 회화를 전공했다. 누보레알리슴 작가인 세자르의 제자로 들어가 서양화 수업을 받은 그가 한지라는 전통적 재료를 알게 된 것은 유학 시절인 1985년 고암 이응노 화백을 통해서다. 그는 “고암 선생님이 돌아가시기 전까지 마지막 3년간 수시로 찾아뵈며 한지를 조형작업에 활용하는 것을 옆에서 보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면서 “1000년을 간다는 우리의 한지를 예술작품에 적용하는 방법은 무궁무진하다”고 강조했다.

파리 유학 시절을 거쳐 현재에 이르기까지 40년 가까이 그가 선보인 작업은 하나의 형식으로 수렴되지 않는 다양한 스펙트럼을 보여준다. 눈감은 인물들을 그린 ‘눈감으면 보이는 것들’도 있고 반쪽만 그린 반초상화도 있다. 전통 한지뿐 아니라 인도와 아프리카에서 만든 종이에 드로잉도 했다. 5~6년을 주기로 작업 방식을 바꾸며 새로운 도전을 이어 온 결과다.

“아무리 좋은 그림이라도 미련 없이 싹 접어두고 새로 시작합니다. 피카소가 다양한 방식으로 작업을 변화시켜 나갔듯이 계속 창조적인 자세로 작업방식을 탐구할 생각입니다.” 전시는 7월 16일까지

글 사진 함혜리 선임기자 lotus@seoul.co.kr name="inspace_pos">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noTitleNews
182   거칠게 찢겨진 한지...신비로운 色의 향연 서울경제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181   서양화가, 韓紙 속살에 반했다 문화일보
이경택 기자 ktlee@munhwa.com  
180   인물도 정물도 추상도… 한지 찢고 나왔다 서울신문 함혜리 선임기자
 
179   물들이고 찢고 더하고, 한지 꽃이 피었네…전병현 개인전 vicky@heraldcorp.com
헤럴드경제 이한빛기자 
178   찢음의 미학으로 구현한 색(色)...전병현 작가 7년만에 개인전 summerrain@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전혜원기자 
177   한지를 찢고 또 찢어서 차린 '특별한 만찬' 매경 이향휘 기자 
176   한지로 '활짝핀 꽃'그리던 전병현, 손으로 찢은 화려한 칼라 선보여 왕진오 이코노미톡뉴스 기자 wangpd@economytalk.kr 
175   한지를 뚫고 피어난 색의 향연…전병현 개인전 연합뉴스 airan@yna.co.kr 
174   "오로지 색으로 남고 싶다" 전병현 작가, 가나아트서 개인전 cnbnews 김금영 
173   전병현 작가 "세상에서 꽃그림이 제일 어렵더라" (서울=뉴스1) 김아미 기자 @amigo 

 
처음 이전 다음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