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572
진솔한 詩 아름다운 그림 .. 가나아트센터 '시화전' 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진솔한 詩 아름다운 그림 .. 가나아트센터 '시화전'

"길가다 장대비 만나면 고개숙이지 말것/모처럼 모처럼 찾아온 어릴적 동무처럼/동백숲에서 장대비 내리면 동박새난다/길가다 장마비 만나면 눈감지 말것"("장대비"전문)

일상생활에서 느끼고 체험한 삶의 시들을 그림으로 형상화한 시화전이 11일부터27일가지 서울 평창동 가나아트센터에서 열린다.

전시타이틀은 "미와 지가 공존하는 공간-시화전".

국내 화단을 이끌고 있는 중견화가들 20명이 현역 국회의원이자 시인인 김영환씨의 시를 형상화시킨 작품 40점이 나온다.

김의원은 최근 바쁜 의정활동 가운데서도 거리에서 또는 삶터에서 겪은 일들을일일이 기록해 두었다가 시집 "꽃과 운명"을 출간했다.

이번 시화전은 김의원이 펼치고 있는 학교도서관 살리기운동을 확산시키자는 취지로 마련된 자리.

참여작가는 고영훈 권순철 김병종 김봉태 류민자 박인경 사석원 박대성 오수환 이영배 이왈종 임옥상 전병현 정일 신명범 윤명로 이두식 박정민 주태석 황창배씨 등이다.

한국화단의 대표작가들로 학교도서관살리기운동에 동참한다는 뜻에서 자진해서각 2점씩의 작품을 출품했다.

전시회 수익금은 소요경비를 뺀 전액 학교살리기운동에 사용될 예정이다.

대부분의 출품작이 소품들로 가격은 1점당 2백만~3백만원선이다.

그림은 시의 분위기를 그대로 살리고 있다.

"장대비"를 그린 김병종씨는 먹구름과 비오는 모습을 간단한 필치로 정감있게 담아내고 있다.

이왈종씨는 "봄"에서 떠오른 즉흥적인 단상을 자신의 독특한 미의 세계로 옮겨놨다.

임옥상씨가 완성해낸 "불행"은 글이 캔버스의 중심까지 침범,전통적인 시화의모습을 떠오르게 한다.

주황색바탕에 빨간글씨와 노랗고 빨간색의 낙옆을 쏟아내고 있는 홀로서있는 나목등을 등장시켜 시 제목에 맞게 을씨년스런 분위기를 전달하고 있다.

이밖에도 김봉태의 "멜론",박대성의 "목련I",사석원의 "꽃들",오수환의 "도시의 밤"등도 시어에 맞는 작품을 표현하고 있다.

지역구인 경기도 안산을 중심으로 학교도서관 보급에 앞장서온 김의원은 "공교육 정상화와 정보화 발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학교도서관이 살아나야한다"며"이번 시화전이 그 필요성을 확산시키는 기폭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02)720-1020

윤기설 기자 upyks@hankyung.com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noTitleNews
42   [눈길끄는 전시] 전병현씨 개인전... '積'시리즈 등 출품 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한국경제 
41   [아티스트] 6년만에 개인전 갖는 전병현씨 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국민일보 
40   진솔한 詩 아름다운 그림 .. 가나아트센터 '시화전' 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한국경제 
39   전병현씨의 작품전 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Yonhapnews 
38   <전시> 대상수상 작가전 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연합뉴스 
37   갤러리 가나 보부르 개관전 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연합뉴스 
36   화랑들, 몇몇 젊은 인기작가에게만 매달려 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연합뉴스 
35   전병현씨, 파리 유수화랑서 초대전 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연합뉴스 
34   2000년 달력에 담은 고유의 아름다움 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한겨레 
33   소나무여 소나무여'작품전 8인 눈에 비친 '늘푸름의 세계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경향신문 

 
처음 이전 다음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