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469
순백색의 꽃망울 화폭에 피었어요...전병현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순백색의 꽃망울 화폭에 피었어요...전병현씨 인사아트센터서 28일 개인전

입력 2007-03-25 17:41:15 | 수정 2007-03-26 09:14:54

서양화가 전병현씨(50)가 서울 인사동 인사아트센터에서 7년 만에 개인전(28일~4월10일)을 갖는다. 

전씨는 서양화를 전공했지만 한지를 짓이겨 만든 종이죽을 캔버스에 붙여 동양적인 정취를 표현하는 작가다. 

'만개(Blossom)'를 주제로 마련한 이번 전시에서는 백자 달항아리에 담겨 하얗게 꽃망울을 터뜨는 봄 꽃,고졸미가 넘치는 야생화 등을 담아낸 작품 50여점이 소개된다.

전씨는 한지에 모노톤의 차분한 순백색을 활용해 전통미를 살려낸다. 

특히 들판 한 가운데 고즈넉하게 자리잡은 백자 달항아리에서 핀어난 꽃 정물 '만개' 시리즈는 한민족의 감성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작품. 

어렴풋이 보이는 들판의 희미한 실루엣과 사방을 에워싼 고요의 그림자 사이로 쓸쓸하게 부는 바람결까지 느껴진다. 

모든 배경을 지우고 펑펑 쏟아지는 듯한 하얀꽃들 역시 절제미와 여백미를 잘 보여주는 작품이다. 

그는 백자 달항아리와 꽃이 있는 풍경을 독특한 시각으로 그려낸다. 

대상을 정면에서 바라보는 정물화의 전통적인 구도에서 벗어나 위에서 아래로 내려다보는 구도는 또 다른 풍경으로 보이게 한다.

전씨는 "예술은 본질적으로 쉬운 것이고 마음으로 다가서는 것"이라며 "이번 전시가 우리의 자연과 문화의 아름다움을 통해 대중과 편안하게 소통할 수 있는 기회이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전씨는 1982년 제1회 대한민국미술대전 대상을 수상했다. 

(02)736-1020 

김경갑 기자 kkk10@hankyung.com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noTitleNews
88   [이작품 얼마에요?] 전병현 ‘만개’100호 2000만원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The Financial News  
87   뜯어 보고… 붙여 보고… 그윽한 한지의 美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dongA 
86   순백색의 꽃망울 화폭에 피었어요...전병현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한국경제 
85   전시장에 가면 ‘봄’을 만나네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문화일보 
84   한국미술 뉴욕서 '홈런' ‥ 소더비경매에서 9점 모두 팔려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한국경제 
83   한국 미술품 소더비 경매서 큰 호응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서울경제 
82   전병현 개인전…은은하게 핀 한국의 미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mk뉴스 
81   뉴욕 소더비서 한국 현대미술 9점 모두 팔려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Yonhapnews 
80   대형화랑 작가 브랜드화 시동 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 한국경제 
79   두바이 걸프아트페어… 가나아트-갤러리현대 참rk Chon byung hyun Newspaper article가 The Financial News  

 
처음 이전 다음       목록